immikorea.com

  첨단 기술 업종에 종사하는 중소기업에서는 외국인의 이직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합니다. 열심히 가르쳐 놨더니 월급 조금 더 준다고 회사 옮길 까봐 걱정을 하시는 거죠. 실제로 중소기업에 계시는 분들은 국내 전문 인력의 잦은 이직으로 많은 곤란을 겪다가 안정적인 사업을 기대하고 외국 인력을 뽑는 경우가 많습니다. 

E-7 비자는 회사의 휴업, 폐업이나 임금 체불 등의 사유가 아니라면 원 고용주의 동의 없이 실질적으로 회사를 옮기기가 어렵습니다.

원 고용주의 동의 없이는 근무처 변경이 되기 어려우며 사증 발급 인정서 신청 대상자가 되어 본국에 돌아갔다가 다시 비자를 받고 와야 합니다. 

1. 신고절차

  • 신고사유 발생일로부터 15일 이내에 관할 출입국 사무소에 신고 (대리신고 가능)
  • 본인의 귀책 사유로 해고 또는 중도 퇴직한 경우에는 원고용주의 동의가 없으면 적용대상에서 제외. (이 경우 근무처 변경허가 또는 사증발급인정서 신청 대상자가 됨)

2. 제출서류

  1. 근무처 변경,추가 신고서, 여권 및 외국인등록증
  2. 고용추천서 또는 고용의 필요성을 입증하는 서류
  3. 고용계약서
  4. 원 근무처 장의 동의서 (계약기간 만료일, 또는 근무하기로 합의한 날짜까지 근무한 경우에는 제출을 면하며, 원 근무처의 휴폐업 및 임금체불등의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입증서류 또는 사유서로 대체 가능)

3. 근무지 변경 사전 허가 대상 직종

– 판매사무원, 주방장 및 조리사, 디자이너, 호텔접수 사무원, 의료코디네이터, 양식기술자, 조선용접 기능공, 뿌리산업체 숙련 기능공, 일반제조업체 및 건설업체, 농축어업

댓글 남기기

Privacy Preference Center

    Necessary

    Advertising

    Analytics

    Other

    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